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충북
청주초등학교 불, 학생 등 870명 긴급 대피…"담배 피우다"아르바이트생이 피운 담뱃불서 화재 시작된 듯
청주의 한 초등학교 분리수거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사진=YTN 캡처]

(이슈타임 통신)장동휘 기자=청주시 서원구의 한 초등학교 분리수거장에서 불이 나 학생과 교사 등 870명이 긴급 대피했다.

12일 낮 12시 1분쯤 청주초등학교 분리수거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32㎡ 규모의 분리 수거장을 모두 태운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25분 만에 진화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학교 건물에 연기가 퍼지며 학생과 교사 등 87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날 불은 신학기 교과서 배부 아르바이트를 했던 A 씨가 분리수거장 안에서 담배를 피운 뒤 담뱃불을 제대로 끄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 및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장동휘 기자  isstime@daum.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