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서울
명성교회 헌금강요 논란…권사 300만원·장로 3000만원"강제성 없이 교인 자발적으로 헌금해" 해명
명성교회에서 헌금을 강요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사진=JTBC 뉴스룸 캡처]

(이슈타임 통신)김담희 기자=부자세습 논란에 휘말렸던 명성교회가 이번에는 부당한 헌금 강요 논란이 일었다.

12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명성교회에서 신도는 권사로 임명 시 헌금 300만 원을 장로는 3000만 원을 내는 관행이 이어져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명성교회 전·현직 장로와 안수집사 등 130여 명은 기자회견을 열고 김하나 목사 사임을 요구했다.

이들은 믿음을 물질로 인증하길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관행이 지난 30년간 이어져 온 것으로 나타났다.

헌금은 계좌로 입금한 뒤 입금증을 담당 목사에게 제출해 확인받은 사실까지 밝혀져 논란이 더욱 거세졌다.

이에 대해 명성교회는 교인들이 자발적으로 헌금했으며 강제성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들어온 헌금에 대해선 어디에 쓰였는지 예결산 내역을 공개했다고 해명했다.

김담희 기자  gigo77366@gmail.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담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