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서울
양세형 "양세찬 갑상선암, 일부러 아무렇지 않은 척해""동생 먹여 살릴 자신 있었다"
양세형, 양세찬 형제가 남다른 우애를 고백했다.[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이슈타임 통신)김대일 기자=코미디언 양세형, 양세찬 형제가 남다른 우애를 고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양세형, 양세찬 형제가 출연했다.

이 자리에서 양세찬은 "형과 종합검진을 받았다. 갑상선 초음파 검사를 하는데 조직 검사를 해보자고 하시더라. 이후 '코미디빅리그' 녹화 준비를 하다가 조직 검사 결과가 양성이라는 소식을 들었다"며 과거 갑상선암을 진단받았던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양세형은 "그 소식을 들었을 때 내가 당황하면 얘가 의지할 곳이 없어지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일부러 더 아무렇지 않은 척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0.1초도 안돼 생각했던 게 동생 수입이 0원이거나 딸린 가족이 있다 하더라도 난 얘를 먹여 살릴 자신이 있다는 것이었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양세찬 또한 "그럴 일은 없겠지만 만약 형에게 안 좋은 일이 생기면 나도 다 해줄 수 있다"고 화답했다.

한편 미운우리새끼는 엄마가 화자가 돼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대일 기자  nowcall31@naver.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