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서울
서울시, 유기동물 '안락사 제로·입양 100%' 도전13개 기관과 업무협약…생존율 최대한 높인다
서울시가 유기동물 '안락사 제로·입양률 100%'에 도전한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 통신)김담희 기자=서울시는 13개 동물 의료 및 복지 전문 기관·단체와 협력해 유기동물 '안락사 제로·입양률 100%'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는 9일 서울시청 신청사에서 13개 동물 의료·복지 기관과 업무 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는 지난해 10월 개소한 전국 최초의 동물보호 공공시설이다.

우선 센터는 ㈔서울특별시수의사회, 건국대학교 수의과대학,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동물의료 3개 기관과 협진 핫라인 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상태가 심각한 응급유기동물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도록 지원해 생존율을 최대한 높이는 게 목표다.

또한 ㈔나비야사랑해, ㈔동물자유연대, ㈔카라 등 동물복지 관련 10개 전문단체와 유기동물이 안락사에 이르지 않도록 입양 활성화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연간 9000마리에 이르는 서울 내 유기동물은 25개 자치구가 운영하는 동물보호센터로 보내진다. 이 중 치료가 필요한 동물의 경우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로 간다.

이들 유기동물은 정부가 운영하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20일간 사진과 함께 동물 정보가 등록된다.

이를 통해 원래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혹은 입양돼 새로운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단 20일 이후에도 입양되지 않으면 안락사 시키거나 자연사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사람과 동물이 건강하게 공존하는 서울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담희 기자  gigo77366@gmail.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담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