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서울
라마다 호텔 성매매 알선 문병욱 회장 2심서 감형삼성동 호텔 지하에 룸살롱 운영, 호텔 객실 성매매 장소로 사용

성매매 알선 혐의로 기소된 문병욱 라미드그룹 회장이 2심에서 징역 6개월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사진=TV조선 뉴스 캡처]

(이슈타임 통신)류영아 기자=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를 가진 문병욱 라미드그룹 이사장(66)이 2심에서 징역 6개월과 벌금 5500만 원을 선고받았다.

문병욱 회장은 지난 2005년 1월부터 2012년 5월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라마다호텔 지하 2~3층에 박모 씨와 함께 룸살롱을 운영하면서 호텔 객실 10~50개를 성매매에 이용하도록 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2013년 12월 불구속 기소됐다.

지난해 8월 1심에서는 "문 회장은 징역형을 포함해 다수의 전과가 있고 누범기간 중 범행을 저질러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며 징역 1년을 선고한 바 있다.

이번 항소심에서 징역 6개월로 감형을 선고한 데에 있어 재판부는 "범행기간 중 상당 기간이 문 이사장이 구금돼 있던 기간으로 사실상 관여하기 어려웠다는 점, 항소심에 이르러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을 참작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문 회장이 불법 성매매 장소 제공을 통해 70억여 원의 부당이득을 챙겼으므로 이를 추징해야 한다는 검찰의 주장에 대해서는 "제출된 증거만으로는 단정하기 어렵고 구체적인 금액 특정도 불가능하다"며 "추징보전 명령을 취소한다"고 판단했다.

류영아 기자  yyy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영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