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서울
박정엽 기자, 실시간 검색어 등극…이유는?신년 기자회견서 문재인 대통령에 악플 호소
박정엽 기자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뜨겁다.[사진=YTN 캡처]

(이슈타임 통신)장동휘 기자=조선비즈 박정엽 기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박정엽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기자들이 대통령이나 정부 정책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를 쓰면 안 좋은 댓글들이 달리는 경우가 많다. 지지자분들께서 보내시는 격한 표현이 많다"며 "대통령께서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또 지지자들께 어떻게 표현을 했으면 좋겠다고 전하실 말씀이 있으신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이어 박정엽 기자는 "그래야 좀 편하게 기사를 쓸 수 있을 것 같아서"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문 대통령은 "아마 언론인들께서는 기사에 대해서 독자들의 의견을 과거부터 받았을 텐데 지금처럼 활발하게 많은 댓글을 받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지 모르겠다"라며 "그러나 정치하는 사람들은 정치하는 기간 내내 언론의 비판들뿐만 아니라 인터넷, 문자, 댓글 등을 통해 많은 공격과 비판을 받아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저도 그런 부분에 익숙해 있고 아마 대한민국에서 저보다 많은 악플이나 문자를 통한 비난을 당한 정치인은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 나와 생각이 같건 다르건 유권자인 국민의 의사 표시라고 받아들인다"라며 "저는 기자분들이 담담하게 그렇게 생각하게 생각하셨으면 한다. 너무 예민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정엽 기자는 지난 7일 문 대통령이 영화 '1987'을 관람한 것을 두고 '정치색 짙은 영화 일람한 문대통령'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작성해 여론의 뭇매를 받은 바 있다.

장동휘 기자  isstime@daum.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