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서울
'JTBC 신년토론' 노회찬 의원, 김성태 의원에 "그러니까 탄핵 당했지"김성태 "정권 지지하는 희한한 야당 있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와 설전을 벌였다.[사진=JTBC '뉴스룸' 캡처]

(이슈타임 통신)장동휘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유시민 작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와 설전을 벌였다.

2일 방송된 JTBC '2018년 신년토론'에는 김성태 원내대표와 박형준 동아대 교수, 노회찬 원내대표, 유시민 작가 등이 출연했다.

이날 토론에서 네 사람은 UAE 원전 이면계약과 임종석 비서실장의 비공개 특사 방문 의제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지금처럼 적폐 청산이란 미명 아래 국제 외교 관계에서도 화를 부르는 섣부른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라며 "원전 수주와 함께 마치 뒷거래가 있었던 것처럼 문재인 정권이 뒷조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사 방문은 방문 사실과 목적을 미리 공개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그런데 임종석 비서실장은 특사로 간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라며 "청와대 입장 해명도 다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이상 김성태 대표님의 아무 근거 제시 없는 주장이었다"고 지적했다.

노회찬 원내대표 역시 "공상과학소설 같은데 별로 과학적이지 않다"며 김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아울러 노 대표는 "왜 MOU체결은 비공개로 했나"라며 "잘못된 군사 MOU체결 때문에 사단이 나서 가는데 공개적으로 간다는 것은 앞뒤가 안 맞지 않냐"고 꼬집었다.

설전이 벌어지며 김 원내대표가 "정권을 지지하는 희한한 야당이 다 있다"고 말하자 노 대표는 "그러니까 탄핵 당했지 이 사람아"라고 반박했다.

한편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JTBC 뉴스룸 신년특집 대토론 '2018년 한국 어디로 가나' 1부와 2부는 각각 8.546%와 9.188%(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장동휘 기자  isstime@daum.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