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서울
문체부, 문화비전2030 기조 공개…'사람이 있는 문화'"사람을 위해, 신뢰를 바탕으로, 함께 만들어 가는 비전"
문화체육관광부가 '문화비전2030 - 사람이 있는 문화'의 기조를 공개했다.[사진=문체부]

(이슈타임 통신)순정우 기자=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에서 '문화비전2030 - 사람이 있는 문화'의 기조를 공개하고, 앞으로 민관 협치 과정을 통해 구체적인 정책과 사업을 담아 내년 3월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통상적으로는 정부가 언론을 통해 완성된 정책을 발표하고 홍보하는 방식이 일반적이지만, 이번에 문체부는 ▲앞으로 만들어 갈 문화비전 수립의 원칙과 과정, ▲문화비전이 담아야 할 가치와 방향, ▲이 시대에 필요한 문화정책 의제만을 제시하면서 ‘이제부터 문화비전 수립을 시작’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이전 문체부 정책 발표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시도로서 비전 수립 구조를 개방하겠다는 의지이다.

문체부 도종환 장관은 기조 발표에서 "지금부터 모두가 협력해 함께 만들어가는 비전, 완성된 것이 아니라 계속 진화하는 개방형·진행형 문화비전이 될 것"이라며, 이번 문화비전 수립을 위한 협치 과정이 문화정책의 혁신으로 이어지도록 할 것이라는 의지도 밝혔다.

문체부는 실제로 6월 도종환 장관 부임 이후부터 문화청책포럼, 문화자치 연속포럼, 콘텐츠발전 분과회의, 체육청책포럼, 열린관광 토론회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현장의 목소리(총 3100여 명 참여)를 경청하며 낡은 정책들을 혁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민간전문가와 각 정책 분야별 책임연구자를 중심으로 '새 문화정책 준비단'을 구성해 문화비전2030 수립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순정우 기자  Us.ecwcs@gamil.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순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