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경기남부
시흥고교 화재, 2주간 임시휴교…9800만 원 재산피해주차장 천장에 설치된 수도배관 동파방지용 열선서 단락흔 발견
경기 시흥시 능곡동에 위치한 고등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사진=YTN 캡처]

(이슈타임 통신)장동휘 기자=시흥의 한 고등학교에서 화재가 발생해 2주간 임시휴교에 들어갔다.

3일 오전 3시 52분쯤 경기 시흥시 능곡동의 한 고등학교 건물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차장 천장 및 벽면이 불에 타는 등 소방서 추산 980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은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25분 만에 진압됐다.

주차장 천장에 설치된 수도배관 동파방지용 열선에서는 단락흔(끊어진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교육청은 화재 수습을 위해 4일부터 오는 15일까지 2주간 임시 휴교하기로 결정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의 건강 및 수업에 지장이 초래될 우려가 있어 학사 일정을 2주 미루기로 했다"고 말했다.

장동휘 기자  isstime@daum.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