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반려동물 이슈
공항서 헤어진 주인 기다리며 식음전폐하다 숨진 강아지병원으로 옮겨진디 이틀 만에 숨져
콜롬비아 파로네그로 국제공항에 혼자 남겨진 강아지가 주인을 찾았지만 결국 만나지 못했다.[사진=Metro]

(이슈타임 통신)김담희 기자=공항에 홀로 남겨져 주인을 기다리며 식음을 전폐하다 숨진 강아지의 사연이 전해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17일(현지 시각) 영국 텔레그래프, 메트로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콜롬비아 파로네그로 국제공항에 버려진 개가 주인을 기다리다 결국 숨졌다고 전했다.

공항에 혼자 남겨진 강아지는 공항 터미널 주변을 배회하며 주인을 찾아다녔다. 코로 주인의 냄새를 찾으러 다녔지만 주인의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오랜 시간 동안 이 모습을 본 공항 직원들은 '떠돌이 구름'이라는 뜻의 '누브 비아헤라'라는 이름을 지어주기도 했다.

한 달 여동안 공항의 모든 곳을 돌아다니며 주인을 찾던 누브 비아헤라는 결국 주인이 자신을 두고 떠난 사실을 받아들이기라도 했는지 터미널 한구석에 누워 움직이지 않았다.

사람들이 강아지에게 먹을 것을 건네기도 했지만 거들떠보지도 않았다.[사진=Metro]

누브 비아헤라를 본 사람들이 먹을 것을 건네기도 했지만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결국 동물보호재단의 도움으로 동물 보호소에 실려갔으나 개는 이미 체력이 약해져 간신히 서있을 정도였다. 병원에서 정맥주사를 통해 영양소와 약물을 투여했지만 극도의 슬픔과 우울증으로 인해 건강은 더욱 악화됐다.

누브 비아헤라는 보호소 직원의 보살핌과 노력도 거부했고 결국 이틀 만에 세상을 떠났다.

누브 비아헤라를 진료한 알레한드로 수의사는 개가 공항을 벗어나지 않은 것을 미루어보아 여행객이 버린 것 같다며 "너무 슬퍼서 규칙적으로 먹지 않다가 완전히 음식을 중단한 것이 신체 건강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식음을 전폐하던 강아지는 결국 이틀만에 숨지고 말았다.[사진=Metro]

김담희 기자  gigo77366@gmail.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담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