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반려동물 이슈
벨기에서 잃어버린 반려묘, 런던서 찾아"마이크로칩 덕분에 찾을 수 있어"
고양이 멜리오다스가 벨기에에서 실종돼 런던에서 발견됐다.[사진=Metro]

(이슈타임 통신)김담희 기자=벨기에에서 실종됐던 고양이가 런던에서 발견돼 주위를 놀라게 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각) 영국 메트로는 런던의 한 가정집 문 앞에 고양이 멜리오다스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것이 발견됐다.

영국 동물학대방지협회(RSCPA)에 따르면 멜리오다스는 뺑소니를 당해 목과 경부가 골절된 상태로 발견됐다.

이에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철심을 박는 수술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고양이 몸에 이식된 마이크로칩이 발견돼 주인 찾기에 나섰다.

마이크로칩이 불어로 된 것을 미루어 동물 분실 웹사이트에 영어와 불어로 멜리오다스의 특징을 올렸다. 또 프랑스 출신 RSCPA 직원이 마이크로칩 회사에도 해당 상황을 전달해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요청했다.

소식을 접한 주인 스티브는 곧장 병원으로 달려와 멜리오다스와 재회했다.

그는 "지난 6월 벨기에에서 런던 남서부 레인즈 파크로 거주지를 옮겼다. 그때 헤어진 멜리오다스가 이제서야 집에 돌아왔다"며 "큰 노력을 기울여준 RCPA의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재회 소감을 밝혔다.

RSCPA 직원 아그네스도 "스티브가 고양이와 재회하는 해피엔딩으로 끝나 너무 기쁘다. 우리는 국적과 관계없이 유기동물의 주인을 찾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반려동물을 잃는 슬픈 일을 경험해도 마이크로칩이 있다면 집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확인을 가질 수 있다"며 "스티브는 이런 노력을 했고 그 덕분에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담희 기자  gigo77366@gmail.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담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