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경기북부
'하나투어 횡령사건' 용의자, 체포 영장 발부접수된 피해 금액만 8000만 원…총 피해 금액 수십억 원
'하나투어 횡령사건'의 용의자인 판매 대리점 대표에 대해 체포 영장이 발부됐다.[사진=연합뉴스TV]

(이슈타임 통신)장동휘 기자='하나투어 횡령사건'의 용의자인 판매 대리점 대표에 대해 체포 영장이 발부됐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하나투어의 한 판매 대리점 대표 A 씨에 대해 고소장이 총 7건 접수돼 지난 9일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하나투어 본사로 입금해야 할 피해자들의 여행경비를 자신의 개인 계좌 및 판매대리점 계좌로 입금 받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초 A 씨는 경찰에 자진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현재 잠적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경기도 파주와 일산 지역에서 각각 하나투어 판매 대리점을 운영했으며 현재까지 접수된 피해 금액은 약 8000만 원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하나투어 측에서 파악한 피해자가 1000여 명에 달하는 만큼 총 피해 금액은 수십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하나투어는 "해당 사고를 인지하고 비상 대응팀을 구성해 피해 상황을 파악 중이다"라며 "최대한 신속한 처리릍 통해 상황을 수습하고 향후 재발을 보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동휘 기자  isstime@daum.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