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김여진 합성 사진 만든 국정원 직원, "불륜 없었다" 사죄

장동휘 기자 / 기사승인 : 2017-11-14 16:45:00
  • -
  • +
  • 인쇄
"상사 부적절한 지시 거부하지 못해…사죄드린다"
문성근 씨와 김여진 씨의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국가정보원 직원이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사진=연합뉴스TV]

(이슈타임 통신)장동휘 기자=배우 문성근 씨와 김여진 씨의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국가정보원 직원이 불륜은 없었다며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부장판사 성보기)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유모 전 국정원 팀장은 "상사의 부적절한 지시를 거부하지 못하고 실행해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키고 피해자들에게 큰 상처를 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구속된 이후 매일 깊은 반성과 함께 참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며 "지난 30년이 국가를 위한 충성의 삶이었다면 앞으로는 사회에 봉사하는 삶을 살겠다"고 밝혔다.


특히 유 씨는 재판부가 "합성 사진은 문 씨와 김 씨가 불륜이라는 걸 드러내기 위한 것이냐"라고 묻자 "불륜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앞서 유 씨는 지난 2011년 5월 문성근과 김여진의 얼굴을 이용해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어 보수 성향의 인터넷 사이트에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유 씨의 선고 재판은 다음 달 14일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