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서울
문성근 김여진 합성 사진 만든 국정원 직원, "불륜 없었다" 사죄"상사 부적절한 지시 거부하지 못해…사죄드린다"
문성근 씨와 김여진 씨의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국가정보원 직원이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사진=연합뉴스TV]

(이슈타임 통신)장동휘 기자=배우 문성근 씨와 김여진 씨의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국가정보원 직원이 불륜은 없었다며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부장판사 성보기)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유모 전 국정원 팀장은 "상사의 부적절한 지시를 거부하지 못하고 실행해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키고 피해자들에게 큰 상처를 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구속된 이후 매일 깊은 반성과 함께 참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며 "지난 30년이 국가를 위한 충성의 삶이었다면 앞으로는 사회에 봉사하는 삶을 살겠다"고 밝혔다.

특히 유 씨는 재판부가 "합성 사진은 문 씨와 김 씨가 불륜이라는 걸 드러내기 위한 것이냐"라고 묻자 "불륜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앞서 유 씨는 지난 2011년 5월 문성근과 김여진의 얼굴을 이용해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어 보수 성향의 인터넷 사이트에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유 씨의 선고 재판은 다음 달 14일 열릴 예정이다.

장동휘 기자  isstime@daum.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동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