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반려동물 이슈
"내가 바로 고수 애견인"…'해리포터' 다니엘 산책 사진 폭소"목줄을 매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했다"
강아지 10여마리의 목줄을 몸에 묶고 있는 다니엘 래클리프의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사진=PopSugar.com]

(이슈타임 통신)김담희 기자='해리포터' 배우 다니엘 래드클리프(Daniel Radcliffe)가 강아지들을 산책시키는 사진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지난 2014년 6월 공개됐던 다니엘의 강아지 산책 사진이 '올바른 애견인의 자세'라는 이름으로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 속 촬영 현장에 있는 다니엘 래드클리프는 허리에 강아지 목줄을 묶고 10여 마리의 강아지를 직접 산책시키고 있다.

허리에는 강아지의 배변을 치우기 위한 비닐봉지도 챙긴 모습이 눈에 띈다.

해당 사진은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빠른 속도로 퍼져나갔고 사진만 접한 누리꾼들은 다니엘의 진짜 반려견으로 착각하는 해프닝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에 다니엘은 "당연히 영화 촬영이었다"며 "설마 제 개로 착각할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사진은 영화 '나를 미치게 하는 여자(Trainwreck)'에서 '개를 산책시키는 남자'로 카메오 출연했을 당시 파파라치에 의해 촬영된 사진으로 알려졌다.

이후 다니엘은 인터뷰를 통해 "길거리에서 개 여러 마리를 산책시키는 사람을 본 적이 있는데 그게 재미있었다. 목줄을 매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했다"며 해당 장면이 자신의 아이디어였다고 밝혔다.

김담희 기자  gigo77366@gmail.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담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