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경남
"악취 풀풀"…경남도, 불법 주방용오물분쇄기 유통·판매 집중 단속계도 및 홍보 병행…판매자·사용자 모두 처벌 대상
경상남도가 하수관거 퇴적 및 악취의 원인인 주방용오물분쇄기에 대해 집중 단속을 벌인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이슈타임 통신)강보선 기자=경상남도가 하수관거 퇴적 및 악취의 원인인 주방용오물분쇄기에 대해 집중 단속을 벌인다.

경남도는 오는 15일부터 30일까지 불법 주방용오물분쇄기 유통·판매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주방용 오물분쇄기는 지난 2012년부터 환경부(상하수도협회)의 인증을 받은 제품에 한해서 제한적으로 판매・사용이 허용됐다.

그러나 시중에는 2차 처리기 제거, 거름망 조작 등 불법으로 구조를 변경해 판매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남도는 시・군, 지방환경청, 상하수도 협회와 함께 합동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신도시, 대도시 신규 아파트 단지 내 판매부스에 설치된 업체 판매 제품에 대해 적법 여부를 조사한다.

또한 유통 중인 제품에 대해 상시 수거・TEST를 통한 적법 제품 유통 유도 및 사후관리를 강화한다.

이 밖에도 지역 소비자 단체와 합동조사, 공동주택 관리자 교육 등을 통해 계도 및 홍보를 병행 실시할 방침이다.

신창기 경남도 수질관리과장은 "불법제품은 공공수역의 오염을 유발하기 때문에 판매자와 사용자 모두가 처벌 대상"이라며 "관계 기관과의 공조 및 시민 홍보를 병행한 엄정한 단속을 통해 불법 제품 유통을 근절시키겠다"고 말했다.

강보선 기자  kangbosun@nate.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