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서울
'사내 성폭행 논란' 현대카드 공식 입장 발표…누리꾼 분노"당사가 직원 보호 소홀히 했다는 예단은 매우 유감"
현대카드가 최근 불거진 '사내 성폭행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놨다.[사진=현대카드 공식 페이스북]

(이슈타임)강보선 기자=현대카드가 최근 불거진 '사내 성폭행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놨지만 누리꾼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지난 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한샘 성폭행 사건을 보고 용기를 내 이렇게 글을 쓴다"라는 하나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현대카드의 위촉 사원이라고 밝힌 A 씨는 해당 글에서 지난 5월 팀장 B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건이 발생한 후 세 차례에 걸쳐 사직서를 냈지만 모두 반려당했다고 전했다.

또한 해당 글에서 A 씨는 회사 측에 인사이동을 요청하면 "남녀 사이의 일이다. 사적인 일과 공적인 일을 구분해라"라는 말이 돌아왔다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해 논란이 일자 현대카드는 6일 공식 SNS를 통해 공식 입장을 내놨다.

현대카드 측은 "현대카드는 성폭력 등의 직장 안전 문제에 매우 단호하다. 이를 위한 제도와 프로세스를 가장 빠르게 도입해 왔고 철저히 운영하고 있다"라며 "말뿐이 아닌 과거 십 년간 저희 회사의 감사 내용과 인사위원회의 결정들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당사 관련해 올라온 기사 건은 자체 감사실과 전문적인 외부 감사업체가 이중으로 조사했고 동시에 검경의 조사도 병행됐다"면서 "모두 같은 결론으로 종결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대카드 측은 "사내 케이스의 자세한 내용을 대외적으로 밝히며 갑론을박하는 것은 저희들이 취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라며 "당사가 직원 보호를 소홀히 했다는 예단은 매우 유감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현대카드의 공식 입장을 접한 누리꾼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직원 보호를 소홀히 했다는 여론의 비판에 대해 현대카드가 '유감'이라는 단어를 사용했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남일 얘기하듯 유감이라니", "잘못 저질러놓고 유감이라고 하는 것은 뭐냐", "말투가 왜 저러냐", "오만하기 이를 데 없는 입장문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강보선 기자  kangbosun@nate.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