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반려동물 포토·영상
침팬지와 인간 친구의 작별인사…종을 뛰어넘은 40년 우정(영상)작별인사 후 1주일만에 세상 떠나
40년 넘는 우정을 이어온 침팬지와 인간 친구의 작별인사가 감동을 전했다.[사진=유튜브 캡처]

침팬지와 인간 친구의 종을 넘어선 40년 우정이 담긴 영상이 잔잔한 감동을 전했다.

데일리 메일 등 외신은 18일(현지시간) 임종을 앞둔 59살 침팬지 '마마'(Mama)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네덜란드에 있는 로열 버거스 동물원에서 촬영된 것으로 영상의 초반부엔 마마의 힘없는 모습이 담겼다.

평소 앓던 질환이 악화돼 죽음을 앞둔 마마는 사육사가 주는 음식과 물을 거부한채 힘없이 누워만 있었다.

현지의 동물학자이자 마마와 40년이 넘는 각별한 우정을 쌓아온 얀 반 후프 교수는 마마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왔다.

후프 교수는 1972년 마마를 동물원으로 옮기고 오랫동안 직접 보살피면서 각별한 우정을 쌓아왔다.

후프 교수가 찾아오자 놀라운 광경이 벌어졌다.

눈만 꿈뻑거리며 몸을 웅크리고 있던 마마가 후프 교수를 알아보고는 입을 크게 벌리고 웃은 것이다.

이어 팔을 길게 뻗어 후프 교수의 머리카락을 쓰다듬으며 애정을 표시했다.

마마는 후프 교수가 주는 음식은 거부하지 않고 먹기도 했다.

마지막 작별인사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직감한 것인지 둘은 한동안 눈을 맞추고 끌어안는 등 장시간 교감을 했다.

실제로 마마는 영상이 촬영된 이후 1주일만에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운 마음을 더했다.

김담희 기자  gigo77366@gmail.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담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