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경기남부
북한이탈주민 가을 음악회, 통일의 꿈 부르며 성황리 개최테너 이상철, 보컬리스트 최서희 참여
'2017 북한이탈주민 굿모닝하우스 가을음악회'가 열렸다.[사진=경기도청 제공]

경기도가 가을을 맞아 북한이탈주민들과 함께 음악으로 평화통일을 꿈꾸는 자리를 마련했다.

경기도는 12일 오후 2시부터 수원 소재 굿모닝하우스 카페이서 '2017 북한이탈주민 굿모닝하우스 가을음악회'를 도내 북한이탈주민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북한이탈주민 굿모닝하우스 가을음악회'는 수준급 공연과 예술적 감성을 통해 북한이탈주민들의 심리·정서적 안정과 문화의식 향상, 경기도민으로의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경기도가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다.

인기 코미디언 김진수 씨의 사회로 진행된 올해 음악회에는 경기팝스앙상블이 펼치는 선율 위에 테너 이상철, 보컬리스트 최서희 씨가 나서 참석자들의 마음을 적실만한 인기가요, 팝송, 드라마 OST, 민요 등을 들려줬다.

이날 경기팝스앙상블은 '도깨비 OST- Stay with me',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 등을 연주했다.

아울러 이상철 씨는 '지금 이 순간', '베사메무쵸' 등 3곡을, 최서희 씨는 '내 나이가 어때서', '안동역에서', '치맛자락' 등 5곡을 노래했다.

특히 모든 공연이 끝난 뒤에는 경기팝스앙상블에 연주에 맞춰 모든 참석자들이 함께 입을 모아 우리민족의 노래인 '아리랑'을 합창했다.

이 밖에도 이날 음악회에서는 '북한이탈주민 노래자랑'도 함께 열려 북한이탈주민들이 직접 자신의 애창곡을 부르며 즐거움을 만끽하기도 했다.

이재철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오늘 음악회에서처럼 머지않은 미래에 남북한 모두가 함께 아리랑을 부르는 날이 곧 오리라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북한이탈주민들의 문화정서 함양과 지역사회 안정적 조기정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슈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