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대통령, 65번째 생일 맞아 강아지 선물 받아

김담희 기자 / 기사승인 : 2017-10-12 11:39:18
  • -
  • +
  • 인쇄
강아지 안고 뽀뽀…동물 애호가다운 면모 드러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강아지를 선물 받았다.[사진=CNN 홈페이지 캡처]

65번째 생일을 맞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강아지를 선물 받았다.


11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푸틴 대통령이 구르반굴리 베르디무카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으로부터 강아지를 선물 받았다고 보도했다.


푸틴이 선물 받은 강아지는 '알바이'로 중앙아시아 셰퍼드 독 중 하나이다.


해당 강아지는 러시아어로 '충실한'이라는 뜻인 '베르니'라는 이름을 갖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강아지에게서 눈을 떼지 못한 푸틴은 이내 강아지를 안고 뽀뽀를 하는 등 동물 애호가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앞서 푸틴은 불가리아 총리와 일본 관리 등에게도 강아지를 선물 받은 적 있다.


한편 1952년 10월 7일생인 푸틴은 얼마 전 65번째 생일을 맞았다.


[저작권자ⓒ 이슈타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