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
경기도, 장기근속 사회복지사 특별휴가 추진한다업무 공백 메우기 위해 대체인력 지원할 예정
경기도가 10년 이상 장기근속 사회복지사가 쉴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대체인력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GettyImagesBank이매진스]

경기도가 10년 이상 장기근속 사회복지사가 쉴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대체인력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8년 경기도 사회적 서비스 지원 계획안을 마련해 내년부터 시행할 방침이라고 10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 내 사회복지시설에 종사하는 사회복지사는 모두 1만5419명이다.

이 가운데 10년 이상 장기근속자는 1527명으로 10년 이상이 1378명(8.9%), 20년 이상이 95명(0.6%), 30년 이상이 54명(0.4%)으로 전체 대상의 9.9%다.

경기도는 10년 이상 장기근속 사회복지사들이 특별 휴가를 갈 수 있도록 도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도내 2100여 개 사회복지시설에 이를 권고하는 한편, 사회복지사 부재로 발생할 수 있는 업무 공백을 메울 수 있는 대체인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별 휴가 권고일수는 10년 이상 근무자는 10일, 20년 이상은 15일, 30년 이상은 20일이다.

대체인력은 사회복지시설 취업을 원하는 사회복지사 자격증 보유자로 한정해 이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면서 근무 경험도 쌓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경기도는 올해 말까지 가칭 경기도 사회적서비스지원센터를 마련해 사회복지시설 장기근속자 대체 인력풀 운영과 전문 인력 양성 교육, 관련 정보지원 등의 업무를 맡도록 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주로 아프고 힘든 취약계층에게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복지사 업무의 특성상 장기근속자가 많지 않다"면서 "장기근속자에게 쉴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면 더 나은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강보선 기자  kangbosun@nate.com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