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어금니 아빠' 여중생 살해 혐의 시인…범행 동기 및 방법 진술 회피경찰, 이 씨 딸에 대해서도 구속영장 신청
여중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일명 '어금니 아빠' 이 씨가 범행을 시인했다.[사진=연합뉴스TV]

여중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일명 '어금니 아빠' 이모(35) 씨가 범행을 시인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 씨가 딸 친구 A 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10일 밝혔다.

다만 이 씨는 범행 동기와 살해 방법에 대해서는 진술을 회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씨의 딸(14)은 9일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아빠가 친구에게 전화를 해서 집에 오라고 했다"면서 "(나는) 밖에 나가 노래방 등에서 시간을 보내다 왔는데 친구가 죽어있었다"고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이 씨의 딸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저작권자 © 이슈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