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
바퀴벌레 분양으로 월 800만 원 수익낸 20대 화제파충류 먹이용으로 식용바퀴벌레 구입해 키우기 시작
대만에서 바퀴벌레로 큰 수익을 내고 있는 대학생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사진=壹週刊]

대만에서 바퀴벌레로 큰 수익을 내고 있는 대학생의 사연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대만 주간지 이저우칸(壹週刊) 인터넷판에 따르면 바퀴벌레를 키우는 20대 둥지원(董志文) 씨가 월 20만 대만달러(한화 약800만 원) 소득을 벌어들이고 있다고 알려졌다.

둥 씨는 애완용 파충류를 기르면서 1년 반 전쯤 돈을 아낄 목적으로 자신의 파충류의 먹이용으로 식용바퀴벌레를 구입해 키우기 시작했다.

둥 씨가 키우기 시작한 바퀴벌레는 기하급수적으로 번식해나가기 시작했으며 도저히 집에서는 기를 수 없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그러던 중 그는 인터넷을 통해 바퀴벌레를 좋아하는 셰모 씨를 만나 함께 바퀴벌레 양식장을 운영하기 시작했다. 키운 바퀴벌레들은 도마뱀이나 뱀 등을 키우는 파충류 애호가들이 구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들이 운영 중인 양식장에는 다양한 바퀴벌레 270만 마리가 사육되고 있으며 둥 씨의 월 소득도 20만 대만달러까지 늘어났다.

하지만 둥 씨는 자신이 바퀴벌레 양식장은 운영하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위 사람들이 자신을 피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둥 씨는 식용 바퀴벌레와 생활에서 마주하는 바퀴벌레의 차이점을 설명하는 등 바퀴벌레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냈다고 주간지는 전했다.

이경희 기자  isstime@daum.net

<저작권자 © 이슈타임 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